알림
알림
알림메세지

eBOOK세상에서 가장 짧은 세계사 - 2,000년 유럽의 모든 역사를 이해하기 위한 최소한의 지식

세상에서 가장 짧은 세계사 - 2,000년 유럽의 모든 역사를 이해하기 위한 최소한의 지식
  • 저자존 허스트
  • 출판사위즈덤하우스
  • 출판년2017-12-29
  • 공급사우리전자책 전자책 (2019-06-12)
  • 지원단말기PC/스마트기기
신고하기
신고하기
신고하기 정보 입력
qr코드
  • 대출

    0/2
  • 예약

    0/2
  • 누적대출

    71
  • 추천

    0
  • 오스트레일리아에서 가장 존경받는 역사학자가 알려 주는 2,000년 유럽의 모든 역사를 이해하기 위한 최소한의 지식. 총 3부로 구성되어 있는 이 책은 처음부터 끝까지 차근차근 역사를 서술하지 않고, 1부에 고대 그리스 로마 시대부터 19세기 근대 유럽에 이르기까지 유럽 역사 전반을 빠르게 소개한다. 60페이지에 해당하는 이 부분은 그동안 어디에서도 보지 못했던 가장 짧은 세계사로 복잡한 역사의 전체 맥락을 한눈에 이해하고 싶은 사람, 세계사 책을 끝까지 읽지 못하고 번번이 포기하는 사람들에게 반드시 알아야 할 기본 세계사의 뼈대를 잡아 준다. 2부는 다시 처음으로 되돌아가 침략, 정치 형태, 종교, 언어 등과 같은 주제로 유럽의 역사를 더 깊이 들여다보고, 3부에서는 전 세계를 뒤흔든 사건들이 일어난 19세기, 20세기를 상세하게 살펴본다. 수많은 역사적 인물과 사건 속에서 길을 잃었던 적이 있다면 이 책을 통해 역사를 바꾼 문명의 본질적인 요소를 포착하고 그것들이 시간의 흐름에 따라 어떻게 변화하는지를 단숨에 파악할 수 있을 것이다.

    “이 책은 무조건 끝까지 읽게 된다!”
    두껍고 복잡한 역사책 앞에서 매번 좌절하는 사람들을 위한
    딱 한 번 읽고 제대로 써먹는 기본 세계사
    이 책은 처음부터 차근차근 역사를 서술하지 않는다. 고대 그리스 로마 시대부터 19세기 근대 유럽에 이르기까지 유럽 역사 전반이 60페이지에 걸쳐 빠르게 소개된다. 그리스와 로마의 지식, 기독교, 게르만족 이 세 가지 요소가 형성과 혼합, 분열을 거치며 유럽 문명을 형성했음을 보여 주는 이 부분은 어디에서도 보지 못했던 가장 짧은 세계사로, 저자만의 독창적이고 대담한 시각이 돋보인다. 그런 뒤 처음으로 되돌아가 침략, 정치 형태, 종교 등과 같은 문명을 이해하기 위한 필수 주제를 중심으로 유럽의 역사를 더 깊이 들여다보고, 마지막으로 전 세계를 뒤흔든 사건들이 일어난 19세기, 20세기를 상세하게 살펴본다.
    이 책은 2009년 출간된 이후 “역사의 가장 큰 주제를 총체적으로 이해하게 만드는 놀랍도록 짧고 간단한 책이다. 내 유일한 소원은 작가가 더 긴 버전을 쓰는 것이다”라는 찬사를 받으며 아마존 역사 분야 스테디셀러로 자리매김했다. 복잡한 역사의 전체 맥락을 한눈에 이해하고 싶은 사람, 매번 세계사 책을 끝까지 읽지 못하고 포기하는 사람들에게 딱 한 번 읽고도 제대로 써먹을 수 있는 최소한의 지식을 알려 줄 것이다.

    오스트레일리아에서 가장 존경받는 역사학자가
    40년간의 역사 수업에서 뽑아낸
    가장 쉽고 단순하고 명쾌한 세계사 이야기
    이 책의 저자 존 허스트는 오스트레일리아의 역사학자로, 40년간 라트로브 대학교에서 유럽과 오스트레일리아의 역사를 강의해 왔다. 그는 대학에서 만난 학생들이 오스트레일리아의 역사를 배우기 위해 많은 노력과 시간을 할애하지만 세계사에 대해서는 너무나 아는 게 없다는 사실에 매우 놀랐다고 말한다. 자국의 역사를 잘 아는 것은 중요하지만, 세계 역사의 흐름과 맥락을 알지 못하면 급변하는 세계와 현재 우리의 모습을 제대로 이해할 수 없고 자기 자신의 역사마저 오독하는 위험한 실수를 저지를 수 있기 때문이다.
    하지만 시간이 갈수록 역사라는 학문 자체에 대한 관심이 줄어들고, 세계사를 가르칠 시간은 부족한 것이 현실이다. 이 열악한 환경을 어떻게 극복하고 효과적으로 세계사를 가르칠 수 있을지 오래 고민하고 연구한 끝에 이 책이 탄생하게 되었다. 존 허스트는 아무리 외워도 어차피 잊어버릴 수많은 사건과 인물을 구체적으로 언급하는 대신, 역사를 바꾼 문명의 본질적인 요소들을 포착하고 그것들이 시간의 흐름에 따라 어떻게 변화하는지를 보여 준다. 또한 복잡한 세계사 속에서 자꾸만 길을 잃게 되는 독자들을 위해 간결하게 정리한 도표와 지도를 곁들여 대학의 교양 수업을 수강하며 세계사를 압축적으로 정리하는 듯한 지적 즐거움을 경험할 수 있다.

    “역사를 알지 못하면 더 발전할 수 없다”
    예측할 수 없는 위기와 변화 속에서 역사는 지금도 반복되고 있다
    2,000년 유럽의 역사를 통해 우리가 반드시 배워야 할 것들
    전 세계가 그 어느 때보다 밀접한 관계를 맺고 영향을 주고받는 시대에 세계사에 대한 종합적인 이해가 부족한 것만큼 위험한 것은 없다. 과거와 현재, 우리와 세계가 어떻게 영향을 주고받으며 연결되어 있는지, 예측할 수 없는 위기와 변화를 어떻게 대응해 왔는지 알아야 미래를 대비할 수 있다. 유럽연합이 굳건히 지속되지 못하고 영국의 탈퇴라는 커다란 위기까지 맞게 된 본질적인 이유는 무엇인가? 왜 서양에서는 개인의 자유와 권리를 소중히 여기는가? 정부의 역할을 최소한으로 줄여야 한다는 의식은 국제 정치와 외교에 어떠한 영향을 미칠 것인가? 이런 질문에 답하기 위해서는 이질적인 문명이 뒤섞인 유럽 역사의 특성과 중세 시대 왕권의 특징을 이해하고 있어야 한다. 이 책은 그리스와 로마 시대부터 르네상스, 종교개혁 등을 거쳐 산업화와 제1차, 2차 세계대전에 이르기까지 우리가 반드시 알아야 할 2,000년 세계사의 주요 이슈들을 짚어 주면서 유럽은 물론이고 유럽의 역사에서 시작되어 ‘서양’으로 통칭되는 문화권을 이해할 수 있는 실마리를 제공한다. 오늘날의 유럽과 근대성을 만든 인류의 정신적 토대와 그들이 우리에게 남긴 유산을 살펴보고, 더 나아가 세상을 넓고 깊게 보면서 인생을 살아갈 통찰력을 얻고 싶은 사람들에게 최고의 역사교양서가 되어 줄 것이다.
지원단말기

PC : Window 7 OS 이상

스마트기기 : IOS 8.0 이상, Android 4.1 이상
  (play store 또는 app store를 통해 이용 가능)

전용단말기 : B-815, B-612만 지원 됩니다.
★찜 하기를 선택하면 ‘찜 한 도서’ 목록만 추려서 볼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