알림
알림
알림메세지

eBOOK스마트폰, 일상이 예배가 되다

스마트폰, 일상이 예배가 되다
  • 저자토니 라인키
  • 출판사CH북스
  • 출판년2020-03-18
  • 공급사우리전자책 전자책 (2020-04-20)
  • 지원단말기PC/스마트기기
신고하기
신고하기
신고하기 정보 입력
qr코드
  • 대출

    0/2
  • 예약

    0/2
  • 누적대출

    7
  • 추천

    0
  • “접속한다, 고로 존재한다”
    디지털 시대, 스마트폰으로 하나님을 예배하다

    초연결 사회의 스마트폰, 욕망을 비추다
    스마트폰은 이제 우리 삶의 일부가 되어 우리를 급속하게 변화시키고 있다. 우리는 한순간도 어딘가에 접속되어 있지 않고는 못 배긴다. 페이스북, 인스타그램, 카톡 잡담을 통해서 우리는 살아 있음을, 누군가와 연결되어 있음을 깨닫는다. 스마트폰은 우리의 불안한 정체성과 욕망을 있는 그대로 비춘다. 만약 누군가 나의 오늘 하루 스마트폰 사용 기록을 보겠다고 하면 우리는 어떤 반응을 보이겠는가?
    하루를 시작할 때, 경건의 시간을 갖기도 전에 우리는 먼저 SNS부터 접속한다. 그뿐만이 아니다. 스마트폰은 우리의 일상뿐 아니라 여행과 기념일 등 특별한 순간까지도 늘 함께한다. 이제는 좋았던 순간을 SNS에 올리는 것을 뛰어 넘어, SNS에 올리기 알맞은 카페, 일명 ‘인스타그램 감성’을 가진 맛집이나 여행지를 찾아가는 것도 이미 일상이 되었다. 게시글을 업로드하고 ‘좋아요’ 수가 올라가는 것을 보면서 우리는 사람들의 즉각적인 반응을 기다린다. 이렇게 우리는 사람들의 즉각적 인정에 점점 목마르게 된다.
    이렇듯 스마트폰이 우리를 변화시키는 방식을 저자는 총 12가지로 소개하고 있다. 디지털 시대의 우리는 집중력이 흐트러지고, 피와 살을 지닌 우리의 이웃을 소홀히 한다. 즉각적인 인정을 바랄 뿐 아니라 읽기 능력이 약화되고 눈에 보이는 것, 특히 이미지와 영상에 집착하게 된다. 점점 서로가 서로에게 가혹해지며, 잊힐까 두려워하고 결국 하나님의 역사 속에서 우리가 있어야 할 위치를 잊어버리게 된다. 저자는 여러 사람들의 말을 빌려 스마트폰이 우리의 삶 전반에 어떤 영향을 미치는지 구체적이고 통찰력 있게 드러낸다.

    스마트폰, 선물인가 죄의 결과인가?
    이런 부정적인 면 때문에 혹자는 스마트폰이 인간의 이기적인 욕망에서 만들어진 물건이라고 이야기한다. 하지만 이것이 전부는 아니다. 스마트폰은 하나님과 이웃을 섬기는 유용한 도구가 되기도 한다. 우리 손 안에 있는 이 작은 도구를 어떻게 사용하느냐에 따라서 우리는 하나님을 영화롭게 하는 존재로 살 수도 있고 그저 세상을 따라가며 살 수도 있다.
    스마트폰을 비롯한 테크놀로지의 진보는 일차적으로 모두 하나님의 선물이다. 탁월한 기쁨의 신학자 존 파이퍼는 “이 물건들이 나에게 얼마나 소중한지를 생각하면 눈물이 나올 것 같습니다.”라고 이야기하며 이 디지털 도구가 “하나님의 영광이 담긴 보물 상자”일 수도 있다고 말했다.
    그렇다. 우리는 손안에 주어진 이 작은 도구를 감사함으로 받아야 한다. 스마트폰이라는 선물을 감사함으로 받는다는 것은 이것을 단순히 우리의 소비 욕구, 정욕, 나르시시즘을 드러내는 데 사용해서는 안 된다는 말이기도 하다. 더 나아가 우리는 스마트폰으로 하나님을 예배해야 한다. 저자는 우리의 정신을 산만하게 하는 것에서 우리의 눈을 돌려 하나님의 말씀을 들으며, 이웃을 선대하고 그리스도 안에서 우리가 받게 될 영원한 인정을 소망하는 방법으로 우리를 이끈다. 눈에 보이는 세계를 통해 보이지 않는 하나님의 임재를 느끼며, 그분의 형상으로 빚어져 가는 삶으로 우리를 초대하고 있다.

    우리는 ‘좋아요’한 것을 닮아 간다
    오늘 우리는 무엇을 예배하며, 무엇을 닮아 가는가
    오늘 인스타그램, 혹은 페이스북에서 어떤 게시글에 ‘좋아요’를 눌렀는가? 아무런 의미도 없는 짤방, 나와 상관없는 가십거리, 혹은 정치적 뉴스? 우리의 SNS는 내가 인생에서 어떠한 일에 가장 관심을 가지고 살아가는지 낱낱이 드러낸다. 그리고 그것들이 쌓여 우리의 정체성을 형성해 간다. 우리는 계속 바라보고, 듣고, 좋아하는 것을 닮아 가기 때문이다. 우리 시대의 말로 표현하면 우리는 ‘좋아요’한 것을 닮아 간다.
    디지털 시대를 살아가는 그리스도인으로서 오늘 우리는, 무엇을 예배하며 무엇을 닮아 가는가? 단순히 눈을 현혹시키는 것을 좇는 삶에서 벗어나, 눈에 보이지는 않지만 여전히 이 세계와 역사를 주관하고 계시는 하나님을 예배하라는 저자의 초대에 귀 기울여 보라. 이 일은 그럴 만한 가치가 있다. 우리는 이 일을 위해 창조되었으며 부름 받았다. 우리에겐 하나님을 섬기는 데 너무나 유용하게 쓰일 수 있는 도구도 주어져 있다.
    “노새는 일을 시키려고 키운다. 노새를 치장하고 다듬는 일에 인생을 허비하지 말라. 노새에게 사랑이라는 수많은 일의 짐을 지우라. 노새가 예배라는 높은 산을 나와 함께 오르게 만들라.” 이러한 저자의 초대를 따라, 우리에게 주어진 도구를 선용하며 일상이 하나님을 예배하는 기쁨으로 가득 차는 자유를 누리길 바란다.

    [추천평]
    “‘말 없는 마차’라는 기이한 물건이 그 매력이나 공포와 더불어 ‘자동차’라고 하는 일상적인 물건이 되기까지 한 세대가 넘게 걸렸다. 그러나 우리가 한때 ‘스마트폰’이라 부른 이 장치는 이것이 우리 삶에 진정 어떤 위력을 갖는지 고찰해 볼 시간도 별로 주지 않은 채 깜짝 놀랄 만한 속도로 ‘폰’, 즉 흔하디흔한 일상의 필수용품 지위를 획득했다. 토니는 우리의 주머니 속에 들어 있는 이 작은 경이를 대하는 명백히 그리스도인다운 태도를 제시한다. 이 경이로운 물건의 선함, 아름다움, 능력은 인정하되 경건한 지혜와 올바른 연구를 통한 주의사항을 적용해 우리가 폰에게 이용당하는 일 없이 폰을 이용할 수 있게 도와준다.”
    -존 다이어, From the Garden to the City: The Redeeming and Corrupting Power of Technology 저자

    “성경에 대한 철저한 이해를 문화에 대한 철저한 이해에 적용하는 토니에게서 가장 세련된 형태의 실천 신학을 경험하라. 토니는 우리 손바닥 위에 있는, 위험하기도 하고 기회이기도 한 이 도구에 대한 아름답고도 균형 잡힌 안내서를 탄생시켰다. 그렇다. 폰은 우리를 더 나쁜 쪽으로 변화시켰다. 하지만 이 책은 더 바람직한 쪽으로 우리를, 그리고 우리의 폰 사용 행태를 변화시킬 것이다.”
    -데이비드 머리, 목사·작가·퓨리턴 리폼드 신학교 구약학/실천신학 교수

    “어떤 것이 널리 확산되고 영향력 있을수록 그리스도인은 그것에 대해 더 주의 깊게 생각해야 한다. 토니 라인키는 지혜로 가득한 이 책을 통해 우리가 그렇게 할 수 있도록 도와준다. 토니는 테크놀로지 공포증이나 과대망상에 빠지는 일없이, 폰의 문제점과 그 해결책을 강조함으로써 폰이 우리 삶을 변화시킨다는 사실을 보여 준다. 시기적절하고 사려 깊은 책이다.”
    -앤드류 윌슨, 작가·강연가·런던 킹스 처치 교육 목사

    “실천적인 면에서 강렬한 인상을 주면서 신학적으로도 훌륭한 책은 흔하지 않다. 하루가 멀다 하고 디지털 변혁의 소용돌이에 휘말려드는 이 시대에 토니 라인키는 우리를 경계시키며, 폰이 그리스도 안에서 우리의 영적 우선순위를 바꿔 놓지 않는지 검토해 보라고 권고한다. 라인키는 이 과학기술 기기를 상대로 자신이 어떤 싸움을 벌였는지 솔직하게 털어놓고 있으며, 그렇게 함으로써 우리가 반성과 기도,심지어 회개의 자세를 취할 수 있게 해준다. 더할 나위 없이 매력적이며 즉시 적용 가능한 이 책은 이 시대를 살아가기 위해 반드시 읽어야 할 책이다.”
    -킴 캐쉬 테이트, Cling: Choosing a Lifestyle of Intimacy with God 저자
지원단말기

PC : Window 7 OS 이상

스마트기기 : IOS 8.0 이상, Android 4.1 이상
  (play store 또는 app store를 통해 이용 가능)

전용단말기 : B-815, B-612만 지원 됩니다.
★찜 하기를 선택하면 ‘찜 한 도서’ 목록만 추려서 볼 수 있습니다.